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대통령 취임사, "언제든 남북정상회담"

정승혜 기자 기사입력 2008-02-25 22:26 최종수정 2008-02-25 22:31
● 김성수 앵커 : 남북문제와 외교에 관해서도 이명박 대통령은 실용의 잣대를 강조했습니다.

이런 맥락에서 남북 정상은 언제든지 만나서 솔직한 대화를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정승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북한을 향해 언제든지 남북 정상이 만나 가슴을 열고 이야기하자고 제안했습니다.

● 이명박 대통령 : "남북의 정치 지도자는 어떻게 해야 7천만 국민을 잘살게 할 수 있는가 어떻게 해야 서로 존중하면서 통일의 문을 열 수 있는가 하는 생각들을 함께 나눠야 합니다."

이제 남북관계는 이념의 잣대가 아니라 실용의 잣대로 풀어야하고, 통일의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목표라고 역설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개방의 길을 택하면 남북협력에 새 지평이 열릴 수 있다면서 10년 안에 북한 주민의 소득을 3천 달러에 이르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세계를 향해서는 실용적인 글로벌 외교의 기반위에서 자원외교, 기여외교를 펼치겠다고 말했습니다.

● 이명박 대통령 : "우리의 경제규모와 외교역량에 걸맞게 UN평화유지군에 적극 참여하고 공적 개발 원조를 확대하겠습니다."

참여정부에서 소원해졌다는 평가를 받는 미국과의 관계는 전통적인 우호관계에서 미래 지향적인 동맹으로 발전시켜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 이명박 대통령 : "두 나라 사이에 형성된 역사적인 신뢰를 바탕으로 전략적인 동맹관계를 굳건히 해나가겠습니다."

여기에 일본, 중국, 러시아 등 다른 4강 국가들과의 협력관계를 강화해 동아시아의 평화를 모색하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습니다.

MBC 뉴스 정승혜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