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금지농약' 50만 병 버젓이 유통

김민욱 기자 기사입력 2009-12-07 21:29 최종수정 2009-12-07 22:17
◀ANC▶

사람이 마실 경우 치사율이 70%가 넘는 제조체가 있습니다.

워낙 독성이 강해서 법으로 판매를 금지시켜 놨는데, 지금도 버젓이 팔리고 있습니다.

김민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VCR▶

'파라쿼트'라는 독성물질로
만든 농약입니다.

효과가 뛰어나
농촌에서 제초제로 많이 쓰고 있지만,
사람이 마시면 치명적입니다.

한 모금만 마셔도 치사율이 75%나 됩니다.

◀INT▶ 오범진 교수/서울 아산병원 응급의학과
"소량을 마실 경우에도
폐에 손상이 가해질 경우,
5일 이내에 사망에 이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서..."

워낙 독성이 강하다 보니
생태계에도 문제를 일으킬 수 있어
유럽연합에서는 파라쿼트를
일체 쓰지 못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도 2006년 물에 3배 희석하거나
장 흡수를 막는 성분을 첨가해야만
팔 수 있도록 법을 바꿨습니다.

이런 조치 없이 파라쿼트로
제초제를 만들거나 파는 건 불법입니다.

전북 지역의 한 농약상.

창고를 열어 보니
판매가 금지된 파라쿼트 농약이
한 상자 나왔습니다.

◀SYN▶ 농약상 주인
"내가 지금 하다 보니까
저게 남은 놈이 있어서 팔았죠."

여전히 팔려 나가고 있는 파라쿼트 농약을
어디서 만드는지 알아봤습니다.

대전의 한 농약 제조공장.

판매를 앞둔 파라쿼트 농약 3만 병이
공장 한편에 가득 쌓여 있습니다.

직원들은 회사가 이미 지난 2년 동안
파라쿼트 농약 50만 병을 유통시켰다고
말했습니다.

단속을 피하기 위해 거래명세서에는
전혀 다른 농약을 판 것처럼 꾸몄습니다.

◀INT▶ 노일섭/노조 지회장
"(대표 이사가) 분명 나중에는
농민들의 원성에 의해서
이 제품이 다시 살아날(팔릴)것이다 해서
그때 무자료로 86만 7천 병을 만든 겁니다."

서울 본사를 찾아가
불법 농약을 유통시켰는지 물었지만,
대표이사는 답변을 거부했습니다.

◀SYN▶ 농약 업체 관계자
"우리는 그런 일이 없기 때문에
따로 할 말이 없어요."

파라쿼트를 마시고 자살하거나
음료수로 잘못 알고 마셔 사망하는 사람은
한 해 2천 명이 넘습니다.

농촌진흥청이 이 농약 제조 회사를
불법 농약유통 혐의로 고발함에 따라,
경찰도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MBC 뉴스 김민욱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