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프로야구 개막준비 한창‥심판들의 스프링캠프

장인수 기자 기사입력 2011-03-26 20:59 최종수정 2011-03-26 21:06
◀ANC▶

다음 주말부터 프로야구 시작합니다.

선수들 못지않게 심판들도 체력훈련 열심히 합니다.

스트라이크, 세이프, 이런 멋진 동작 다 훈련을 통해 나오는 거더군요.

장인수 기자입니다.

◀VCR▶

시범 경기로 미리
겨울 갈증을 푼 프로야구.

몇몇 규정은 지난해와 달리
좀 더 엄격해졌습니다.

상대팀 선수와 대화는 허용되지 않고,
심판과 선수간 잡담도 금지됩니다.

상황 발생시
바뀐 규정을 즉각 적용하려면
누구보다도 심판부터
숙지하고 있어야 합니다.

◀SYN▶ 조종규/KBO 심판위원장
"시합 중에 서로 상대방하고 싸움하는데
서로 만나서 시시덕거리고 있으면
그거 웃긴 거 아닙니까?"

새 규정만 공부한다고 되는 건 아닙니다.

선수들 못지않은 체력훈련과
심판들의 생명이라 할 수 있는
콜업 훈련도 해야 합니다.

◀INT▶ 최규순 심판
"체력이 우선 기본으로 돼야
오심도 안 나오는 거고.
생각보다 우리 일반 사람들이,
야구팬들이 보기보다
굉장히 체력소모가 많아요."

심판이 관중 앞에 서기 위해서는
기본적인 동작도 오랜 기간동안
반복훈련 해야 합니다.

타자의 방망이에 빗맞으며 심판에게
날아드는 강속구는 공포의 대상.

그래도 정확한 판정을 위해
눈을 깜빡거리지 않고
공을 끝까지 보는 훈련도 필요합니다.

◀INT▶ 강광회 심판
"좀 움찔하죠.
움찔하는데 그런 연습을 해요.
강단이 그럴 때는 있기는 있죠.
없다면 거짓말이죠."

공 하나하나,
선수들의 일거수일투족.

심판의 정확하고도 매끄러운
판단이 요구되는 프로야구.

우리가 경기에 빠져들 수 있는 건
선수들 못지않게 쉬지 않고
땀 흘리며 준비해 온
심판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MBC뉴스 장인수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