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국정원, '무차별 뒷조사'‥친인척,사돈 팔촌까지

강연섭 기자 기사입력 2011-04-26 22:13 최종수정 2011-04-26 22:32
◀ANC▶

국가정보원이 지난 대선을 앞두고 당시 유력한 대권후보였던 이명박 대통령 주변을 뒷조사한 전말이 법원 판결문을 통해 공개됐습니다.

가족과 친인척, 사돈의 팔촌까지 샅샅이 뒤졌습니다.

강연섭 기자입니다.

◀VCR▶

대선을 다섯 달 앞둔
2007년 7월,

한나라당은 국가정보원이
이명박 후보에 대해
뒷조사를 했다고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SYN▶ 이명박 예비후보/2007년 7월 14일
"친인척 전부 조사해서
이명박이 청계천 끝나고 난 다음
인기가 올라갈 것을 대처하는
조직적인 것이 있었다는
발표가 났습니다."

검찰은 수사착수 2년만인 2009년
국정원 5급 직원 고 모씨 한명을
기소했고, 법원은
2년 가까운 재판 끝에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법원 판결문에는
고 씨가 지난 2006년 하반기에
이명박 후보와 주변인물 131명의
부동산 보유현황과 소득내역 등
560건의 정보를 불법 수집한 내역이
상세히 나와 있습니다.

김윤옥 여사의 형제자매와
맏형 이상은씨, 둘째 형
이상득 의원 가족,
그리고 김백준 총무비서관 등
측근 그룹까지 조사대상이었습니다.

국정원은 국세청과 경찰 등
권력기관들의 협조를 얻어
개인정보를 확보한 것으로
드러났으며, 재판부에 고 씨의 활동이
정상적인 업무라는 의견서를
보내기도 했습니다.

◀SYN▶ 공도일 공보관/서울중앙지법
"공직자나 특정 개인의 비리행위를
적발하기 위한 개인정보 수집활동은
국가정보원법이 정한 국정원의
직무범위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보고..."

2년동안 검찰 수사에서 5급 직원의
단독 범행으로 결론내린 것과 달리
1심에서 국정원 내부의
개입 정황이 나타난 만큼
항소심 판단이 주목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강연섭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