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서해 5도, 북한 도발 우려에 종일 '긴장'

송양환 기자 기사입력 2011-12-19 21:57 최종수정 2011-12-19 22:26
◀ANC▶

북한과 가장 가까운 백령도의 주민들은 북한이 갑자기 도발할지도 모른다는 긴장 속에서 하루종일 북한 소식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백령도에서 송양환 기자가 전합니다.

◀VCR▶

오늘 낮 백령도 용기포 항구.

배에서 내리는 주민들의 표정에 긴장감이 역력합니다.

천안함 사태와 연평도 포격으로 가슴 철렁했던 기억이 생생한 상황.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 소식은 또 한 번, 주민들을 불안 속으로 몰아넣습니다.

◀SYN▶ 임군재/백령도 주민
"한 마디로 어디로 튈지 모르는 애들이기 때문에 연평도 사건처럼 그럴지 불안감이 조금 있죠."

백령도에 주둔하고 있는 해병대 흑룡부대에도 긴박감이 감돌았습니다.

저녁 늦은 시간임에도 군 관계자들의 차량이 분주히 움직였고, 급히 휴가에서 복귀하는 장병들도 눈에 띄었습니다.

하지만 실향민이 많은 지역인 만큼 남북 관계에 긍정적인 변화를 기대하는 목소리도 있었습니다.

◀SYN▶ 이동하/백령도 주민
"이북하고 사이가 좋아졌으면 좋겠어요, 나는.."

백령도를 비롯한 서해5도 주민들은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이 남북 긴장 고조로 이어지지 않길 바라며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습니다.

서해 최북단 백령도에서 MBC뉴스 송양환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