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與, 대학생과 '반값 등록금' 대화‥"실천의지 있나"

김병헌 기자 기사입력 2011-05-30 06:28 최종수정 2011-05-30 07:02
◀ANC▶

한나라당이 반값등록금 정책과 관련해서 대학생들을 만나 의견을 듣는 시간을 가졌는데요.

학생들은 정말 실천의지가 있는 건지 따졌습니다.

김병헌 기자입니다.

◀VCR▶

대학생들은
이른바 '반값 등록금' 정책이
선거를 앞두고 표를 의식한 건 아닌지
물었습니다.

◀SYN▶ 정현호 총학생회장/한양대
"포퓰리즘이나 일회성 정치적인 문제가
아니라 진심으로 학생들을 위해서
반값등록금을 실현했으면 하는 바람에서
확인하고자 오게 됐고‥"

또 말보다는
구체적인 실현 방안을 내놓을 것을
주문하기도 했습니다.

◀SYN▶ 안상진 총학생회장/광운대
"실질적으로 영수증에
등록금이 반값으로 나오는‥"

◀SYN▶ 박민호 총학생회장/경기대
"구체적인 실현방안을
저희에게 말해 주면 좋겠고
내부적 이견을 어떻게 해결할지‥"

한나라당 황우여 원내대표는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면서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SYN▶ 황우여 원내대표/한나라당
"최근 등록금 문제로 젊은이들이
대학생과 가정이 어려움을 겪는 것
잘 알고 있다."

한나라당은 소득에 따라
국가 장학금을 차등 지급하되,
평균 B 학점 이상의
대학생에게만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대학생들의 도덕적 해이를 막고
실질적으로 필요한 계층의 혜택을
늘리겠다는 겁니다.

민주당은 저소득층에 대한
국가 장학금을 늘리고, 취업 후
등록금 상환제도의 이자를 낮추기 위해
올해 5천억 원의 예산을 추가로
편성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MBC뉴스 김병헌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