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이브닝뉴스

다 지은 전철역 뜯어내고…70m 옮겨 짓는 '영종역'

홍신영 기자 기사입력 2013-06-27 18:23 최종수정 2013-06-27 21:07
◀ANC▶

7년 전에 다 지은 승강장을 한 번도 사용하지 못한 채 또다시 뜯어내고 있습니다.

공항철도 영종역 승강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입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홍신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VCR▶

포크레인이 쉴새 없이 움직이며 공항철도 영종역의 승강장을 뜯어내고 있습니다.

영종역은 지난 2006년 기초 공사를 끝냈지만, 이후 역세권 개발이 지연되면서 공사가 중단된 채 방치돼 왔습니다.

그런데 지난해 공사를 재개하면서 영종역을 지나는 선로가 추가되고, 역사의 위치도 옮기게 됐고, 이 때문에 7년 전에 이미 지어놓은 기초 시설을 철거하고 있는 겁니다.

한 번도 사용하지 못한 채 철거되는 역사가 옮겨지는 곳은 70m 아래쪽입니다.

승강장 등을 짓는데 들어간 돈 7억 원에 철거 비용 4억 원까지 모두 11억 원이 날아가게 된 셈입니다.

◀SYN▶ 공사 관계자
"우리가 봐도 그래요. 원래 잘못된 거예요. 원래 정부가 하는 일이 그렇잖아요. 건설하고 부수고.."

이에 대해 철도시설공단 등은 "당초 청라역에 설치할 예정이던 선로가 영종역으로 바뀌어 역사를 옮기는 것이 불가피했다"고 해명했습니다.

◀SYN▶ 철도시설공단 관계자
"영종역에 부본선(추가 선로) 설치하려면 앞에 금산교라고 교각도 걸리고…기존 설치된 승강장은 걸려서 철거하고"

철도시설 공단은 또 "영종역에 추가 선로가 설치되면 전체 공사비는 크게 절감될 것"이라고 밝혔지만, 처음 역사를 지을 때부터 계획을 제대로 세웠어야 했다는 비판은 피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MBC뉴스 홍신영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