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이브닝뉴스

'도로'가 주차장?…안동, 불법주차 차량 도로 점령 '몸살'

홍석준 기자 기사입력 2013-12-05 18:22 최종수정 2013-12-05 18:28
◀ANC▶

이어서 안동입니다.

경북 안동의 주요 도로 곳곳이 불법주차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단속을 해도 별 소용이 없고 아파트 이면도로는 아예 단속의 사각지대로 남아 있습니다.

홍석준 기자입니다.

◀VCR▶

경북 안동에서 차량 통행이 가장 많은 송현 오거리.

내리막길이지만, 대각선 불법주차에 이중주차까지 더해져 두 개 차선이 무용지물입니다.

단속에 썰물처럼 빠져나간 차량들이 다시 불법주차 되는데 채 5분이 안 걸립니다.

◀SYN▶김삼수/안동시청 단속반장
"(불법주차 차량들이) 좌우 살피지 않고 바로 후진합니다. (주행차선에서) 신호 떨어지면 동시에 속도를 내기 때문에 대형사고 날 우려"

아파트 단지로 연결되는 이면도로의 상황은 더 심각합니다.

아파트 단지 3개가 밀집한 곳입니다.

무려 30톤이 넘는 초대형 트레일러가 도로 한 차선을 막아서고 있습니다.

불법 주차는 저녁이 될수록 심각해집니다.

이면도로를 드나드는 다른 운전자들의 시야를 가리기 때문에, 초등학생들의 통학길 안전까지 위협받고 있습니다.

◀SYN▶배숙정/안동시 옥동
"큰 트럭들이, 여기 전체가 다 그래요.

이 도로 하고 이 도로, 어두워지기 시작하면 대형차량들이 주차가 시작됩니다.

복주초등 학교에서 사고가 한 번 있었잖아요.

그런 일이 안 벌어질 수가 없어요."

지난해 안동의 주차위반 단속 건수는 처음으로 3만대를 넘어서, 전체 등록차량의 절반에 달했지만 여전히 불법 주차는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MBC뉴스 홍석준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