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새해 예산안 처리 막판 진통…'외국인투자촉진법' 발목

박영일 기자 기사입력 2013-12-31 20:11 최종수정 2013-12-31 20:36
◀ANC▶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2013년이 이제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ANC▶

다사다난했던 한 해, 특히 북한 관련 큰일이 많았죠.

저희는 오늘 북한이 내려다보이는 오두산 통일전망대에 나와 있습니다.

◀ANC▶

먼저 국회 상황부터 알아보고 가겠습니다.

새해 예산안이 처리되느냐 마느냐 지금 고비인데요.

국회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보겠습니다.

박영일 기자 지금 상황 어떻습니까?

◀ 기 자 ▶

당초 오후 4시로 예정됐던 본회의는 4시간째 연기되고 있는데요.

아직 시간도 정해지지 않은 상태입니다.

여야 의원들은 본회의 소집에 대비해 국회와 의원회관 등에 대기하고 있습니다.

예산안 처리의 최대 쟁점이었던 국정원 개혁안은 여야 합의가 이뤄졌지만 외국인투자촉진법을 놓고 힘겨루기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여야 원내 지도부는 각각 별도의 장소에서 회의를 가지며 막판 협상을 위한 전략을 마련중입니다.

정홍원 국무총리도 예산안이 본회의를 통과할 때 까지 국회에 머물기로 했습니다.

여야는 이에 앞서 편법 경영권 승계나 계열사 지원에 이용돼 온 대기업 신규 순환출자를 금지하는 공정거래법 개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또 아동을 학대해 숨지게 한 가해자를 무기징역이나 5년이상 징역에 처하도록 하는 아동학대범죄 특례법을 처리했습니다.

경남 밀양을 비롯해 송전탑 지역 주민들의 보상을 강화하는 송전탑 지원법 등 70여개 법안이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MBC뉴스 박영일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