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단독] 자동차민원 관리사업자 포털 운전자 2천만명 개인정보 줄줄

배주환 기자 기사입력 2014-03-26 20:41 최종수정 2014-03-26 21:09
◀ 앵커 ▶

개인정보 유출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번엔 자동차를 갖고 계신 모든 분들에게 해당되는 얘기입니다.

취재진이 확인해봤더니, 정부가 만든 자동차민원 사이트에서 운전자 개인정보가 줄줄 새고 있었습니다.

배주환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 리포트 ▶

전국 정비소에서 사용하는 국토교통부의 자동차민원 관리사업자 포털 사이트.

이곳에 취재진 차량번호를 넣어봤습니다.

인터넷 창에는 이름과 주소 등이 가려진 채 뜹니다.

하지만 인터넷에서 공짜로 내려받을 수 있는 데이터 검색 프로그램을 돌리자, 이름과 주소,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가 줄줄이 나옵니다.

◀ 이 모 씨/프로그래머 ▶
"제 것을 조회해보니까 (개인정보가) 뜨더라고요. 해킹 프로그램을 (쓴 건) 아닙니다."

심지어 꼭 정비소가 아니더라도, 누구든 간단한 프로그램만 있으면 이 사이트에서 개인 정보를 빼낼 수 있습니다.

서울 여의도의 주차장.

취재진이 데이터 검색 프로그램에 주차된 차량 번호를 넣었더니, 차량 주인이 누구이고, 주소는 어딘지가 바로 나옵니다.

◀ 차량 주인 ▶
(강동구 ㅇㅇ동 ㅇㅇ아파트 ㅇ동 ㅇ호로 주소가 나오는데요.)
"네, 그거 어떻게 아셨어요?"

차 주인의 이름과 주소 등이 저장된 서버에서 개인정보를 미리 암호화해서 정비소 컴퓨터로 보내야 하지만, 암호화를 하지 않고 보낸 탓에 인터넷 창에서만 안 보일 뿐, 컴퓨터에는 개인정보가 그대로 남아있게 되는 겁니다.

더구나 이 사이트에선 전국에 등록된 차량 2천만 대를 모두 검색할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모든 운전자 개인 정보가 무방비로 노출된 셈이지만, 국토교통부는 사이트를 만든지 6개월이 넘도록 이런 사실을 몰랐습니다.

◀ 국토교통부 관계자 ▶
"안정화 단계에 있는데 개인정보가 노출된다는 것은 말이 안 되죠. 이름 그런 거 안 떠요. 큰일 나요."

취재진은 운전자 개인 정보가 대량으로 유출되는 사고를 막기 위해 문제점을 알렸고, 그제야 국토교통부는 정보를 암호화하도록 조치했습니다.

MBC뉴스 배주환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