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있으나 마나' 불량 불꽃감지기…문화재 불 나도 모른다

배주환 기자 기사입력 2014-09-03 20:34 최종수정 2014-09-04 06:48
◀ 앵커 ▶

2008년 숭례문 화재를 기억하실 겁니다.

국보 1호가 하루아침에 잿더미로 변해 버린 아주 참담하고 안타까운 사건이었는데요.

이후 숭례문을 복원하면서 불이 나면 곧바로 알 수 있도록 숭례문 곳곳에 불꽃 감지기라는 것을 설치했습니다.

지금 여러분께서 보시는 처마 끝의 빨간 물체가 바로 불꽃감지기인데, 그런데 이 불꽃감지기가 모두 무용지물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배주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6년 전, 화재로 소실된 숭례문.

지난해 제 모습을 찾은 숭례문에는 불꽃 감지기 16대가 설치됐습니다.

◀ 송봉규/숭례문복구단 공사관리관 ▶
"(불꽃 감지기는) 화염이 발생할 때만 나타나는 빛의 파장이 있는데, 그 빛의 파장으로 화재를 인식합니다."

하지만 숭례문에 설치된 불꽃감지기들은 실제 불이 나도 제때 경보가 울리지 않는 불량품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50미터 밖에서 불을 낸 뒤 불꽃감지기 20대를 작동시켰습니다.

30초 안에 경보가 울려야 하지만 3분이 지나도 아무 반응이 없습니다.

화재가 아닌 자동차 불빛 등에도 감지기가 작동하자, 업체에서 일부러 화재 감지 능력을 떨어뜨려 놓은 겁니다.

이 소방시설업체는 지난 8년 동안 원전과 박물관, 그리고 대형병원 등 2천 5백여 곳에 불꽃 감지기를 납품했습니다.

제품 승인을 받을 때는 리모컨을 몰래 조작해 감지기가 정상 작동하는 것처럼 속였습니다.

◀ 한국소방산업기술원 관계자 ▶
"어색해가지고 유심히 보고 있다가 가서 손을 잡고 이게 뭐냐고 하니까 차 리모컨이다(라고 했습니다.)"

2년 전, 리모컨 조작이 들통나자, 아예 검사용 제품을 따로 만들어 승인을 통과한 뒤, 계속 불량 제품을 납품했습니다.

이렇게 납품한 불꽃감지기가 2만 3천여 대, 190억 원어치에 달합니다.

경찰은 업체 대표 등 2명을 구속하고, 소방방재청 등에 불꽃감지기를 다시 점검해 교체하라고 통보했습니다.

MBC뉴스 배주환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