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경제뉴스

문형표 "메르스 전파력 약하다 판단해 병원명 비공개"

박상규 기사입력 2015-06-24 15:08 최종수정 2015-06-24 15:10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메르스 사태 초기 정부가 확진환자가 발생한 병원명을 공개하지 않은 것은 메르스의 전파력이 강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장관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병원명을 공개할 경우 병원이 신고를 하지 않거나, 환자를 거부하는 현상으로 사태가 악화될 것이라고 우려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병원명 공개 결정 배경에 대해 문 장관은 메르스 전파력이 상당히 강하고,평택성모병원과 삼성서울병원 등에서 폭발적으로 환자가 발생하는 것을 보고 정부 판단이 틀렸다고 생각했고 정보를 공개하라는 대통령의 지시가 있어 방침을 바꿨다고 설명했습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