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文 '한반도 新경제지도구상' 선언 "5.24조치 해제해야"

구경근 기사입력 2015-08-16 20:11 최종수정 2015-08-16 21:22
◀ 앵커 ▶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광복 70주년을 맞아 남북 경제 통일 구상을 내놨습니다.

정부 입장과 비슷한 면도 있지만 방법론에선 차이점도 뚜렷한데요.

자세한 내용, 구경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문재인 대표는 남북 통일이 안 되더라도 먼저 경제공동체를 이뤄야한다고 밝혔습니다.

8천만 시장에 국민소득 3만달러로 경제규모가 커진다는 것입니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남북간의 경제통합만 이뤄지더라도 올해부터 2050년까지 우리경제는 연평균 0.8% 정도 추가 성장이 (가능합니다)"

그러면서 한반도 신경제 지도 구상을 발표했습니다.

부산에서 북한의 동해안을 따라 중국과 러시아를 잇고, 일본과 연결하는 환동해권과, 목포에서 북한의 해주. 남포와 중국을 연결하는 환황해권을 양축으로 하는 산업경제권을 구축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북한과 협력할 수 있다면 동북아 공동번영의 꿈은 불가능하지 않습니다.

이어 지뢰도발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밝히고, 그렇지만 정부는 정부와 민간을 따지지 말고 북과 적극 접촉 대화해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6자회담의 조속한 속개를 위한 남북간, 북미간 '2+2' 회담 병행을 제안했습니다.

천안함 폭침에 따른 5.24 대북제재 조치는 당장 해제돼야 한다며, 해제를 위한 여야 대표 공동서한을 박 대통령에게 보내자고 밝혔습니다.

새누리당은 뜬구름 위에 집을 짓는 격으로 현실성 없는 구상이라며, 이번 회견 의도는 대권행보라고 지적했습니다.

MBC뉴스 구경근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