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제야의 종소리' 새해를 기다린다, 보신각에 10만 인파

이준희 기사입력 2015-12-31 20:03 최종수정 2015-12-31 20:12
보신각 타종 제야
◀ 앵커 ▶

다사다난했던 2015년 을미년 한 해가 저물고 있습니다.

◀ 앵커 ▶

제야의 종소리가 울려 퍼질 서울 보신각엔 오늘 밤에도 10만 인파가 몰릴 거라는데요.

현장을 연결해보겠습니다.

이준희 기자, 전해 주시죠.

◀ 기자 ▶

다사다난했던 2015년, 이제 4시간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자정이 되면 제 뒤에 보이는 보신각에서 2016년을 알리는 웅장한 종소리가 울리게 됩니다.

체감온도는 영하까지 떨어졌지만 보신각 주변은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새해를 맞으려는 인파로 발 디딜 틈 없이 붐비고 있는데요.

시민들의 얼굴엔 희망찬 새해를 기다리는 설렘이 가득합니다.

[박석진/이미경]
"2016년 새해에는 우리 가족이 모두 건강하고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심상훈/김윤희]
"여자친구는 취업을 했는데 제가 아직 취업을 못해서, 내년에는 꼭 취업을 했으면 좋겠습니다."

오늘 타종 행사에는 메르스를 이겨내고 진료를 재개한 의사, 심폐소생술로 11명을 살려낸 소방관 등 시민대표 11명이 참가해 제야의 종을 33번 울립니다.

자정쯤에는 1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모일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이에 따라 보신각 일대 도로는 오늘 밤 11시부터 내일 새벽 1시 반까지 전면 통제됩니다.

시민들이 잘 귀가할 수 있도록 지하철과 버스는 구간에 따라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됩니다.

지금까지 보신각에서 MBC뉴스 이준희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