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선거구 연내 처리 무산, 정 의장 '직권상정 절차 돌입'

정동욱 기사입력 2015-12-31 20:14 최종수정 2015-12-31 21:01
선거구 총선 직권상정 정의화
◀ 앵커 ▶

여야가 결국 내년 총선 선거구의 획정합의에 실패했습니다.

잠시 뒤 자정부터 전국 선거구가 사라지는 초유의 일이 벌어집니다.

정의화 국회의장은 획정안의 직권상정 절차에 나섰습니다.

정동욱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올해 마지막 국회 본회의에서 여야는 이견 없는 법안 200여 개만 처리했습니다.

노동개혁법 등 쟁점 법안과 선거구 획정안은 본회의에 올리지 못했습니다.

본회의 도중 정의화 국회의장의 막판 중재 시도와 여야 원내대표의 추가 협상이 있었지만 결론은 없었습니다.

결국, 정 의장은 선거구 획정안에 직권상정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정의화/국회의장]
"0시를 기해서 선관위에 제가 준비한 기준을 전달할 예정입니다."

현행 지역구 246석, 비례대표 54석을 기준으로 선거구를 획정해 달라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구획정위원회에 요청한다는 겁니다.

이어 획정위가 다음 달 4일쯤 구체적인 안을 국회에 다시 보내면 임시국회 마지막 날인 다음 달 8일에 직권상정한다는 계획입니다.

그러나 직권상정을 통한 획정안 처리도 불투명합니다.

여야 추천으로 갈린 획정위원들이 독자적인 획정안을 만들 수 있을지 불분명한 데다 직권상정에 반발하는 여야 의원들의 표결 불참이나 부결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MBC뉴스 정동욱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