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환경부 "개가 사람보다 더 예민, 소음공해 '배상'"

김미희 기사입력 2015-12-21 07:21 최종수정 2015-12-21 07:27
소음 공해 배상
◀ 앵커 ▶

울산에서 공사장 소음에 시달리던 개 수십 마리가 잇따라 폐사하는 사고가 있었는데요.

환경부는 개가 사람보다 청각이 더 예민한 만큼 그 피해가 크다고 인정했습니다.

김미희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이른 새벽, 갑자기 개 두 마리가 뛰어와 어딘가를 향해 짖어댑니다.

또 다른 우리 안에선 갓 출산한 어미 개가 새끼는 버려둔 채 불안한 듯 여기저기를 맴돌고, 옆 방 다른 개는 아예 새끼를 입에 물고 괴롭힙니다.

지난해 4월부터 애견학교 개 1백여 마리가 집단으로 이런 불안 증세를 보였습니다.

애견학교에서 400미터 떨어진 곳에 지난해부터 터널 공사가 시작되면서 개들이 소음에 시달린 겁니다.

공사장 최대 소음도는 62데시벨.

사람들에겐 큰 불편이 없었지만, 청각이 발달한 개들은 멀리서도 소음과 진동을 감지했습니다.

[이채원/애견학교 원장]
"자꾸 싸움을 하게 되고 싸우면서 죽이게 되고…. 처음에는 그 원인을 몰랐죠."

공사 시작 아홉 달 만에 30마리가 폐사했습니다.

피해자는 건설사를 상대로 분쟁조정을 신청했고, 환경부는 업체가 1천5백만 원을 배상하라고 결정했습니다.

지금까지는 70데시벨이 넘는 소음일 경우에만 가축의 폐사 피해를 인정했지만, 개의 상태와 환경을 고려해 더 낮은 수치에서도 피해를 인정한 겁니다.

지난 3년 동안 환경분쟁조정위원회에 접수된 소음 피해는 모두 527건으로 이번 결정에 따라 가축피해에도 강화된 기준이 적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김미희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