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이브닝뉴스

부산서도 여성 2명 묻지마 폭행, "나 밥 굶는 건 안 불쌍한가"

임선응 기사입력 2016-05-26 17:17 최종수정 2016-05-26 17:52
부산묻지마폭행 묻지마폭행 묻지마범죄 기초수급자 정신질환
◀ 앵커 ▶

어제 부산 도심 대로변에서 여성들을 상대로 한 '묻지마 폭행사건'은 정신 질환을 앓던 남성이 불특정인을 상대로 사회적 분노를 표출한 범죄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이 남성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임선응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어제 오후 5시 20분쯤 부산 명륜동.

52살 김 모 씨가 각목을 들고 걸어가다 갑자기 분노를 참지 못한 듯 마주 오던 70대 여성을 마구 폭행합니다.

잠시 뒤 또 다른 20대 여성에게도 아무 이유없이 무차별 폭행을 가했습니다.

두 여성 모두 중상을 입었고 김씨는 시민들에게 제압돼 경찰에 연행됐습니다.

경찰은 기초생활수급자로 받아오던 지원금이 지난해 40만 원 가까이 삭감되자, 김씨가 그 불만을 상대적으로 힘이 약한 여성에게 표출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 모 씨/피의자]
(피해 여성들이 불쌍하지도 않습니까?)
"내 밥 굶는 건 안 불쌍하나?"
(아저씨 밥 굶는 게 불쌍합니까?)
"모르면 넘어갑시다."

또, 경찰조사에서 "주변 사람들이 마귀에 씐 것 같아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하는 등 횡설수설하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김씨는 지난 2000년 정신장애 3급 판정을 받은 뒤 4년여 간 정신병원 입·퇴원을 반복해온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지난해엔 3건의 상해와 폭행 등으로 경찰에 입건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김씨를 제압한 시민 4명에게 표창장과 포상금을 주고 김씨에 대해선 특수상해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MBC뉴스 임선응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