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북극 한파' 또 온다, 약해진 극 제트기류 왜?

김윤미 기사입력 2016-01-22 20:15 최종수정 2016-01-22 20:34
한파 제트기류
◀ 앵커 ▶

이번 주 내내 이렇게 한파가 기승을 부렸는데요.

주말에는 더 심한 절정의 추위가 찾아든다고 합니다.

이게 다 북극냉기의 차단벽인 제트기류에 문제가 생겨서라는데요.

김윤미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 리포트 ▶

오늘 고도 약 10km 상층의 대기흐름입니다.

초속 30미터 이상의 강풍대가 일주일 가까이 동북아시아 상공을 뒤덮고 있습니다.

이런 극 제트기류는 보통은 북위 60도 주변 상공에 위치하는데 북극과 중위도 상공의 극심한 기압차가 발생 원인입니다.

기온이 낮을수록 수축되는 공기의 성질 때문에 고도 약 10km 상공에선 추운 북극 쪽은 저기압, 상대적으로 따뜻한 중위도 쪽은 고기압이 돼 이 기압차를 해소 하려는 현상인 겁니다.

이런 극 제트기류는 북극이 추울수록 강해져 북극 찬공기를 둘러싸는 창공의 성벽이 되지만 북극이 따뜻해지면 상층의 기압차가 적어져 약해지면서 북극 냉기가 중위도까지 빠져나오게 됩니다.

그런데 올해는 북극 얼음면적이 역대 최소 수준으로 줄어드는 등 북극 온난화가 특히 심해지면서 극 제트기류의 약화가 가속화되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김백민/극지연구소 선임연구원]
"남풍이라든지, 어떤 폭풍(스톰) 같은 것들이 북극으로 많이 들어오면서 온도가 확 올라간 경향이 있습니다."

제트기류는 내일부터 다시 한번 출렁거리며 일요일 아침 중부지방의 수은주를 영하 20도 안팎까지 끌어내리는 등 올겨울 최강 한파를 몰고 오겠습니다.

이후에는 제트기류가 회복세로 돌아서 북극 한파의 기세는 꺾이겠지만 겨울 끝자락에 한두 차례씩 찾아오는 추위는 여전히 대비가 필요하다고 기상청은 말했습니다.

MBC뉴스 김윤미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