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뚱뚱해지게 하는 몸속 '비만 스위치' 찾았다

손병산 기사입력 2016-04-15 20:29 최종수정 2016-04-15 22:35
비만스위치 비만 S6K1 지방세포
◀ 앵커 ▶

비만문제, 10년 뒤면 전 세계 인구의 20%가 비만이 될 거라는 예측이 나올 정도로 심각한데요.

국내에선 새로운 비만 치료제 개발의 실마리가 될 이른바 '비만 스위치'를 찾아냈습니다.

손병산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비만 전문 병원을 찾은 대학생입니다.

93킬로그램까지 체중이 늘어 허리를 펴도 뱃살이 손에 잡힙니다.

[의사]
"고등학교 졸업할 때 몇 킬로 정도 나왔어요?"

[환자]
"한 80 초반 정도.."

한번 찌면 빼기 어려워 고민이 크다 보니 최근엔 비만 유전자 검사도 등장할 정도입니다.

[조민영/365mc 원장]
"(비만 치료) 약 반응도가 너무나 다르게 나타납니다. 치료 전 방침을 결정하기 위해서 유전자 검사 방법들이 (도움이 됩니다.)"

이런 상황에서 국내 연구진이 몸속 'S6K1' 단백질이 비만을 일으키는 스위치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밝혀냈습니다.

이 단백질이 세포 '핵'에 들어가면, 지방세포가 나눠지는 걸 막는 특정 유전자의 활동을 감소시키기 때문에, 지방세포가 늘어나 비만이 된다는 겁니다.

실제 이 단백질이 있냐 없냐에 따라 실험 쥐의 몸무게가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이 단백질이 핵에 들어가는 걸 막으면 비만 예방과 치료가 될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한정환/성균관대 약대 교수]
"특히 소아비만에 있어서 지방세포 분화에 의한 증가를 조절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몰레큘러 셀' 최근호에 실렸으며 비만 치료제 개발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MBC뉴스 손병산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