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이석수 특별감찰관 "사실무근", 문건에 담긴 내용은?

정동욱 기사입력 2016-08-17 20:31 최종수정 2016-08-17 20:32
이석수 특별감찰관 우병우 감찰내용
◀ 앵커 ▶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MBC가 어제 보도한 우병우 수석 특별감찰 유출 의혹과 관련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특정 언론사 기자와의 전화통화 여부에 대해선 여전히 침묵하고 있습니다.

정동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MBC가 입수한 문건 자료입니다.

모 언론사 기자가 이석수 특별감찰관과의 전화 통화 내용이라며, 회사에 보고한 것이 SNS를 통해 외부 유출된 것을 옮겨놓았습니다.

"경찰에 자료를 달라고 하면 딴소리를 하니 어떻게 돼가는지 좀 찔러보라"며 언론사가 취재에 나설 것을 요청하고, 다음 주부터는 우 수석 본인과 가족에게 소명을 하라고 할 텐데 버티면 검찰에 넘기면 된다고 이 특별감찰관이 말한 것으로 정리돼 있습니다.

MBC는 어제 보도에 앞서 이 특별감찰관에게 수차례 감찰 내용을 기자에게 유출한 사실이 없는지 확인을 요청했지만, 언론과의 접촉을 자제하고 있다는 애매한 답변 이외엔 분명한 해답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외부 일정을 이유로 오늘 오전 사무실에 출근하지 않은 이 특별감찰관은 입장자료를 통해 "SNS를 통해 기자와 연락하거나, 기밀을 유출한 사실이 없다"며 MBC의 보도는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특정 언론사 기자와의 전화 통화 여부에 대해서는 답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특별감찰관실 관계자]
(통신내역은 공개할 수 없다는 겁니까?)
"........"

새누리당은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유출 의혹이 사실이라면 아주 중대한 사안이라며,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우병우 수석 의혹과 관련한 특별검사제 도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정동욱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