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인형 뽑기 기계 불법개조 '게임 확률 조작' 무더기 적발

윤성철 기사입력 2016-09-13 20:44 최종수정 2016-09-13 20:46
인형뽑기 뽑기게임 게임기 뽑기개조
◀ 앵커 ▶

인형을 뽑을 수 없게 뽑기 게임기를 불법으로 개·변조한다는 소식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경찰과 관계 기관이 즉각 합동 단속에 나서 관련자들을 무더기 적발했습니다.

윤성철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개발제한구역 내 허름한 공장에 합동단속반이 들이닥칩니다.

'뽑기 게임기' 불법 개조 공장입니다.

마당에 게임기들이 즐비하고, 공구와 기판들이 널려 있습니다.

단속반이 게임기 내부를 뜯어봅니다.

액정 화면을 조작하자 '게임 확률'이라는 메뉴가 뜹니다.

인형을 뽑아갈 수 있는 확률을 의도적으로 조작하는 겁니다.

[게임물관리위원회 관계자]
"이런 (확률 기능이) 들어가 있으면 심의 자체가 나가지 않아요. 확률인지 아닌지 확인하고 나서 내보내 주기 때문에…."

인근 비닐하우스 안에서도 불법 개조가 벌어집니다.

장부에는 기판과 모터, 게임 틀을 교체한 내역이 빼곡합니다.

[불법 개·변조업자]
"그걸 못 고치니까 나보고 해달라고 해서 AS를 해준 거예요."
(기판 교체해주셨다는 거네요.)
"그렇죠. 그거는 하죠."

뽑기 기계 관리감독 기관인 게임물관리위원회와 경찰의 합동단속에서 이날 하루만 불법 개·변조 업자 55살 이 모 씨 등 5명이 입건되고, 게임기 27대와 기판 162개가 압수됐습니다.

[신중식/광주북부경찰서 질서계 팀장]
"게임기 불법 개조 및 유통이 잇따라 확인된 만큼 관련자들을 사법처리하고, 전국적으로 수사를 확대하겠습니다."

게임물관리위원회는 불법 '뽑기 게임기' 제조업체를 행정조치하고, 해당 게임기는 즉각 퇴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또 이용자를 속이는 뽑기 게임기 기능을 기계 외부에 의무 고지토록 하는 등 관련 가이드라인도 다음 달 발표할 예정입니다.

MBC뉴스 윤성철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