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현장M출동] "폐차될 줄 알았는데", '태풍 침수차' 버젓이 유통

박진준 기사입력 2016-10-19 20:27 최종수정 2016-10-20 08:43
태풍 침수차 차바 중고차 전손차
◀ 앵커 ▶

태풍 '차바'로 이렇게 5천 대가 넘는 차량이 침수 피해를 당했습니다.

고쳐 타자니 위험하고 수리비도 많이 들어 그냥 보험료 받고 '폐차' 처리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실제론, 폐차되지 않고 멀쩡하게 돌아다니는 차들이 많습니다.

차 업계 내부의 은밀한 유통망, 박진준 기자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태풍 '차바'가 휩쓸고 간 울산, 차량 수백 대가 공터를 가득 채웠습니다.

흙탕물이 가득 묻어 있고, 유리창은 파손됐습니다.

엔진과 주요 전자장치도 침수의 흔적이 뚜렷합니다.

차주들이 태풍에 침수돼 폐차하겠다며 보험사에 내놓은 이른바 '전손차' 입니다.

'전손차'라 폐차장으로 갈 것 같지만 중고차 업자들에게 팔리고 있습니다.

[보험사 관계자]
"낙찰되면 가져가는 거예요. 50~60대씩 가져가고… 경기도, 광주, 전국에서 다 왔어요. 다 (중고차) 업자들이죠."

울산시내 또 다른 침수차 집하장도 마찬가지입니다.

앞유리가 심하게 깨진 차량에는 이미 팔렸다는 글이 써 있습니다.

[보험사 관계자]
"여기는 낙찰 다 끝났는데, 지난주에 오셨어야죠."

침수차 거래는 보통 보험사가 회원 전용 거래 사이트에 차량 정보를 올리면 인터넷 경매를 통해 낙찰되는 방식입니다.

회원 대부분은 중고차업자나 정비업자입니다.

[중고차 매매업자]
"(닦아서) 수리만 하면 티 안 나요. 고장도 안 나고… (돈 벌기는) 침수차가 최고예요."

이렇게 팔려나간 전손차들은 보통 2~3주 정도 수리 기간을 거치면 업자들이 사 간 가격의 2~3배 값에 다시 중고차 시장으로 나옵니다.

침수 이력은 대부분 처리하기 나름입니다.

[중고차 매매업자]
"(가입된 보험이) 택시 공제회 것이란 말이야. 잘하면 침수가 (이력에) 안뜰 수도 있어요. 이 차가 돈 되는 차라고요."

문제는 사고 위험성입니다.

엔진까지 물에 잠겼던 침수 차량으로 가정해 주행 실험을 해보겠습니다.

차를 타고 10미터를 달리자 계기판의 바늘이 뚝 떨어지고 시동이 그냥 꺼져 버립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엔진 깊숙한 곳이 녹슬어 발생할 수 있는 현상.

전기배선은 일주일이면 부식돼 차량 화재로 이어질 수도 있습니다.

[박병일/자동차명장]
"자동차에 전자 전기 부품이 40% 이상이 돼요. 시간이 지나면서 녹슬고 부식이 되죠. 그럼 작동을 하지 않죠. 심할 때는 화재가 나기도 합니다."

보험개발원은 사고 이력 조회 서비스로 침수차를 구별할 수 있다고 하지만 사고 처리 기간을 감안하면 길게는 석 달 뒤에나 확인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중고차를 살 때는 침수 여부를 꼼꼼히 따지고 보험사에는 반드시 차량 이력 조회를 하는 게 필요합니다.

MBC뉴스 박진준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