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단독] 대한항공 엔진 결함 알고도 운항, 은폐 시도?

전준홍 기사입력 2016-11-08 20:32 최종수정 2016-11-08 20:35
대한항공 엔진 정비 과징금 은폐
◀ 앵커 ▶

대한항공이 엔진결함을 제대로 고치지 않고 운항하다 적발돼, 24억 원의 과징금을 물게 됐습니다.

더구나 이 같은 사실을 숨기기 위해 당국에 허위보고를 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습니다.

전준홍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 리포트 ▶

지난 9월 21일 저녁.

중국 다롄을 출발해 인천공항에 착륙한 대한항공 항공기 엔진에서 연기가 피어올랐습니다.

엔진의 연료 순환장치가 고장 난 것으로, 제작사 매뉴얼에 따르면 운항을 해서는 안 되는 중대 결함입니다.

[대한항공 관계자]
"항공기가 목적지에 도착 후 지상에서 엔진을 껐을 때 항공기 연료밸브가 이상이 있어 연기가 발생한 건입니다."

앞서 같은 날 오전 다롄에 도착할 때도 똑같은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돌아오기 위해 현지에서 정비를 시도했지만, 고쳐지지 않은 상태로 운항을 한 겁니다.

익명 제보자의 신고로 국토교통부가 조사에 착수했고, 결국 대한항공은 정비부실로 24억 원의 과징금을 부과받았습니다.

은폐 시도 정황도 있습니다.

정비지연으로 출발이 늦어지면서 예정시간보다 1시간 이상 더 늦게 인천에 도착했지만, 대한항공은 '현지 항로 혼잡'을 지연 사유로 보고했습니다.

[서울지방항공청 관계자]
"다롄 공항이 많이 복잡해서 지연이 된 걸로 확인이 됐고요. 보고 주체는 항공사였습니다."

신설된 항공사업법에 따르면 정비사실을 신고하지 않을 경우 면허취소나 최대 6개월의 사업정지 명령이 내려질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
"어차피 늦은 건 정비 불량으로 늦은 것으로 확실하게 알고 있었기 때문에…. 그런 (항로 복잡) 사유는 아니고…."

대한항공은 "항공기 지연은 정비뿐만 아니라 현지항로가 복잡했던 이유도 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MBC뉴스 전준홍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