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해맞이 명소 울산 간절곶, 구름인파 모여들어

최지호 기사입력 2016-12-31 20:09 최종수정 2016-12-31 20:17
해돋이 간절곶 2017 정유년
◀ 앵커 ▶

조금이라도 빨리 해돋이를 보려고 벌써부터 부지런히 움직이시는 분들도 많다고 합니다.

대표적인 해돋이 명소죠.

울산 간절곶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지호 기자, 그곳 분위기 어떻습니까?

◀ 기자 ▶

네, 저는 우리나라 육지에서 해가 가장 빨리 뜨는 간절곶에 나와 있습니다.

4시간이 채 남지 않은 올해를 이곳에서 마무리하고, 떠오르는 새 해를 가장 빨리 보려는 인파가 하나 둘 모이고 있습니다.

◀ 리포트 ▶

정유년, 붉은 닭의 해를 맞아 설치된 대형 조형물이 새해 분위기를 돋우고 있고, 가족끼리, 연인끼리 삼삼오오 모여 한 해를 마무리하고 새해 희망을 얘기하는 모습도 볼 수 있습니다.

[표승환/경상남도 거창군]
"좋은 기운 받아서 2017년도에는 친구들과 취업도 다 잘 됐으면 좋겠고 좋은 일만 있었으면 좋겠어요."

천문연구원에서 예상하는 이곳의 내일 일출 시각은 7시 31분입니다.

지난해에는 송년콘서트와 대형 불꽃축제 등이 열려 새해 분위기를 한껏 띄웠는데요, 올해는 조류인플루엔자 AI 여파로 지자체가 지원하는 공식 행사는 열리지 않습니다.

포항 호미곶과 충남·전남 지역 등에서도 해맞이 공식행사는 AI 확산을 우려해 대부분 취소됐지만 관광객들의 발길은 이어지고 있습니다.

해마다 10만 명 이상이 몰리는 해돋이 명소인 이곳 간절곶에는 내일 이른 새벽이면 더 많은 인파가 모여들 것으로 예상됩니다.

내일 아침은 맑고, 최저 기온이 영상 1도로 예보돼 예년보다 포근한 가운데 첫 일출의 장관을 만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지금까지 울산 간절곶에서 MBC뉴스 최지호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