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건물 벽이 캔버스, 도시를 화려하게 수놓는 '벽화 광고'

이주훈 기사입력 2016-12-31 20:40 최종수정 2016-12-31 20:40
도시 고층빌딩 벽화광고 미국
◀ 앵커 ▶

도심 고층빌딩의 회색 벽면은 삭막하다는 인상을 주죠.

이런 회색빛 벽면을 화려한 페인트로 물들이는 새로운 광고기법이 미국 대도시에서 유행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이주훈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 리포트 ▶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운타운.

신형 휴대폰의 이미지가 빌딩 벽면에 거대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라모나 페스토/LA 시민]
"바로 앞에서 보니 인터넷이나 TV보다 더 생생한 느낌이네요."

삭막한 도시의 벽면을 수놓은 화려한 벽화들.

건물벽화 광고는 로스앤젤레스와 뉴욕 등 대도시에 등장한 새로운 광고기법입니다.

[맥 윌리엄스/벽화광고 작업자]
"예술과 광고의 경계 위에 놓인 분야입니다."

그래피티로 불리는 낙서예술과 광고가 결합된 분야로 IT 기업과 음료, 패션 등 유행을 선도하는 유명 기업들이 앞다퉈 홍보수단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대여섯 명의 인원이 일주일 정도 벽에 매달려 그림을 그리는데 작업을 하는 동안 행인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완성되면 SNS 등을 통해 빠르게 전파되기 때문에 광고 효과가 뛰어나다는 평입니다.

[덕 팰라디니/패션신발업체 사장]
"단 하나 존재하는 맞춤형 광고여서 소비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줍니다."

벽화광고가 인기를 얻으면서 도시의 미켈란젤로라는 별명까지 생겨났습니다.

칼날처럼 섬세한 디지털 그래픽에 식상한 소비자들에게 아날로그적인 감성으로 다가서면서 벽화광고는 신선한 상업예술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MBC뉴스 이주훈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