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우승과 대기록, 땀으로 일궈낸 환희의 순간들

이명진 기사입력 2016-12-31 20:41 최종수정 2016-12-31 20:46
프로야구 프로축구 우승
◀ 앵커 ▶

올 한해도 국내 스포츠에선 땀으로 일궈낸 소중한 장면들이 많았는데요.

우승과 대기록, 그 감동의 순간을 이명진 기자가 전합니다.

◀ 리포트 ▶

누구나 원하지만 아무나 가질 수 없는 정상의 증표.

우승 트로피가 빛이 나는 건 환희와 감동의 드라마가 담겨있기 때문입니다.

['두산 왕조' 선포]

반짝이는 야구공을 품은 한국 시리즈 우승 트로피는 2년 연속 두산 차지였습니다.

압도적인 4연승으로 21년 만의 통합 우승까지 확정하는 순간, 모두가 두 손을 번쩍 들어 올립니다.

마운드를 둘러싸고 펼친 익살스런 세리머니와 시원한 샴페인 세례.

김태형 감독의 뜨거운 눈물이 어우러지며 '두산 왕조'의 시작을 알렸습니다.

[이승엽 600홈런 대기록]

때리는 순간, 이 공이 어디로 향할지 모두의 예상은 같았습니다.

[중계진]
"이제 대한민국에도 600홈런 타자가 있습니다!"

관중석에서 치열한 홈런공 쟁탈전이 펼쳐진 사이, 이승엽은 언제나 그래 왔듯 담담히 그라운드를 돕니다.

한·일 통산 600홈런의 대기록을 세우고 야구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습니다.

[극적인 역전 우승]

K리그 우승 트로피의 주인은 마지막 경기에서 결정됐습니다.

박주영이 평소와 달리 격하게 골 세리머니를 펼칠 정도로 모든 게 걸린 한 판.

서울은 운명처럼 최종전에서 전북을 만나 짜릿한 역전 우승을 만들었습니다.

[자존심 살린 우승]

꽃 종이 세례 속에 번쩍 들어 올린 FA컵.

벼랑 끝 승부차기, 그것도 골키퍼끼리 맞선 10번째 키커까지 가서야 주인이 결정됐습니다.

명가 자존심 회복을 위해 몸부림쳐온 서정원 감독과 팬들의 벅찬 눈물.

두 스타 감독이 나눈 뜨거운 우정이 더해져 '슈퍼 파이널'의 대미를 장식했습니다.

MBC뉴스 이명진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