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밥 먹어라"에 격분, 어머니·이모 흉기로 찔러 살해

조명아 기사입력 2016-08-22 06:31 최종수정 2016-08-22 07:00
살해 어머니 정신질환
◀ 앵커 ▶

19살 아들이 흉기를 휘둘러 어머니와 이모를 살해했습니다.

◀ 앵커 ▶

밥 먹으라는 어머니의 말이 귀찮아서 그랬다는 게 경찰에서의 진술 내용입니다.

조명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대전 유성구의 한 아파트.

어제(21) 낮 4시 반쯤, 이 집에 살고 있는 19살 A군은 거실에서 갑자기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갑작스런 A군의 행동에 놀란 아버지와 동생은 집 밖으로 피신했지만, 경찰이 도착했을때 이미 A군의 어머니와 이모는 중상을 입은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경찰은 A 군을 존속살해 등의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관계자]
"찌른 다음에 자기 방에서 조용히 숨어있는 것을 우리가 찾은 거죠. 출동한 경찰관 3명이 들어가서 검거한 거죠."

경찰조사에서 A 군은 밥을 먹으라는 어머니에게 귀찮다며 화를 내다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군은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특별한 직업없이 집에 주로 있었으며, 평소 정신질환을 앓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BC뉴스 조명아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