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전 세계인이 함께한 '이태원 지구촌 축제'…100만 명 인파

서유정 기사입력 2016-10-17 06:50 최종수정 2016-10-17 06:56
이태원 지구촌축제
◀ 앵커 ▶

지난 주말 젊음의 거리 이태원에서는 전 세계인들이 함께하는 지구촌 축제가 열렸는데요.

100만 명이 넘는 국내외 인파가 몰려서 축제를 만끽했습니다.

서유정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베트남의 국화인 연꽃이 거리 곳곳에 새겨져 있고, 베트남 전통 모자를 본 따 만든 조형물도 눈에 띕니다.

밋밋했던 담벼락은 알록달록 색채를 더해 베트남 해안마을의 분위기를 물씬 풍깁니다.

서울 용산구가 세계 각국의 정취를 한 자리서 느낄 수 있도록 마련한 '이태원 지구촌 축제'.

세계 각국의 음식과 문화를 체험하는 부스들은 주말 내내 인산인해였습니다.

[박상원/축제 참가자]
"다양하게 체험도 할 수 있고, 많은 물건들이 있어서 참 좋았던 것 같아요."

한강진역부터 녹사평역까지 1.4km 구간에서는 각국 민속의상을 입은 참가자들이 지구촌 퍼레이드 행렬을 펼쳤습니다.

축제 기간 열린 K-POP콘서트와 DJ파티는 이태원을 찾은 젊은 외국인들의 이목을 사로잡았습니다.

용산구는 올해 참가자가 100만 명을 넘었다고 밝혔습니다.

[성장현/용산구청장]
"세계에서 찾아오는 모든 관광객들이 함께 참여하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축제로 만들어 가도록 하겠습니다."

올해로 15번째를 맞이한 '이태원 지구촌 축제'가 국가와 인종을 넘어 새로운 화합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서유정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