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이브닝뉴스

靑, 특별사면 대상자 선정 "5대 부패 범죄는 배제"

임명현 기사입력 2017-12-29 17:01 최종수정 2017-12-29 17:11
청와대 특별사면 서민생계형 사면 횡령 알선수재
청와대는 오늘(29일) 특별사면에 대해 서민생계형 사범 위주로 대상자를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정치인이나 경제인을 포함하는 사면은 사회통합보다 분열을 촉진할 거라는 판단이 있었다"며 "공안사범과 노동사범뿐 아니라 횡령, 배임, 알선수재 등 5대 부패 범죄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배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번 사면에서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과 이광재 전 강원지사, 한명숙 전 총리, 또 재벌총수 등이 배제된 이유는 이 같은 원칙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