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이브닝뉴스

외식프랜차이즈 가맹본부 94% '깜깜이' 가맹금 챙겨

노경진 기사입력 2017-12-29 17:07 최종수정 2017-12-29 17:35
프랜차이즈 차액가맹금 가맹점 리베이트 공정거래위원회
◀ 앵커 ▶

프랜차이즈 점포가 본사와 맺는 가맹점 계약, 항목과 가격 꼼꼼히 보셔야겠습니다.

외식프랜차이즈 본부 대부분이 가맹점주도 모르는 '깜깜이' 가맹금을 챙기고 있었습니다.

노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공정거래위원회가 치킨과 패스트푸드 등 프랜차이즈 가맹본부 50곳을 조사한 결과 94%인 46곳이 '차액가맹금'을 받고 있었습니다.

차액 가맹금은 가맹점주가 가맹본부에서 구입할 품목을 강제로 지정해놓고 이를 시중 판매가보다 비싸게 받는 것을 말합니다.

이런 차액가맹금은 가맹본부 매출에서 큰 부분을 차지합니다.

치킨업종은 연매출의 27%를 차액가맹금으로 벌었고, 한식과 분식 20%, 패스트푸드 12% 순이었습니다.

그런데 가맹점주 10명 가운데 7명은 이런 차액가맹금이 있는지조차 모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공정거래법상 가맹본부가 차액가맹금을 받으려면 정보공개서에 가격과 항목을 정확히 적어야 하고, 특히 브랜드 품질과 관계없는 품목은 강매해선 안 되지만, 공정위 조사 결과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가맹점에 납품하는 물건의 절반 정도는 가맹본부 대표의 배우자나 친인척 회사, 계열사가 공급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특히 외식프랜차이즈 가맹본부 10곳 중 4곳은 물품 납품 과정에서 물류업체로부터 판매장려금 명목으로 리베이트도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MBC뉴스 노경진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