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검찰, 대통령·최순실 재단 관련 증거 '무더기' 제출

전기영 기사입력 2017-01-11 20:07 최종수정 2017-01-11 21:14
박근혜 대통령 최순실 미르 K스포츠 삼성 안종범
◀ 앵커 ▶

오늘 열린 최순실 씨와 안종범 전 수석의 두 번째 공판에선 검찰이 미르와 K스포츠재단 설립 관련증거를 다수 제출했습니다.

삼성은, 재단 이름도 모른 채 100억 넘는 돈을 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전기영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오늘 공판에선 안종범 전 수석과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이 지난해 10월 통화한 내용이 공개됐습니다.

안 전 수석이 정 이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두 재단을 통폐합할 계획이고 이런 사실을 대통령이 최순실 씨에게 말해 둘 것"이라고 전달합니다.

당시는 두 재단이 처음 언론의 조명을 받던 시기로 검찰은 최 씨와 박 대통령, 안 전 수석이 재단 설립과 해산에 개입한 정황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기업들의 출연규모를 대통령 부속실에 보고했으며, 대통령이 일일이 재단 출연금을 보고받았다는 청와대 관계자의 진술도 재판부에 제출했습니다.

삼성이 두 재단을 설립할 시기 처음 104억 원의 출연을 결정했던 상황도 공개됐습니다.

삼성 미래전략실 관계자는 청와대 경제수석이 전화하고, VIP 즉 박 대통령의 관심사항이라는 보고에, 재단의 이름도 모르고 기금을 빨리 낼 수밖에 없었다고 진술했습니다.

검찰은 또 증거 인멸과 관련해 압수한 안종범 전 수석의 휴대전화에서는 '미르 재단과 관련된 정보를 외부에 유출하지 않을 것을 맹세한다'는 이성한 미르 재단 사무총장의 각서가 발견됐고 장시호 씨 등으로부터 "최순실 씨가 컴퓨터와 금고에 있는 자료를 분쇄하라는 지시를 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전기영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