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청년 20% '실업자', 늘어난 일자리는 장년층 몫

염규현 기사입력 2017-01-11 20:40 최종수정 2017-01-11 21:03
실업률 청년 실업률 취업난 일자리 실업자
◀ 앵커 ▶

다음 소식입니다.

일자리를 찾지 못한 실업자가 지난해 처음으로 10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101만 2,000명.

IMF 외환위기 직후보다도 더합니다.

최근 3년 새 실업자가 계속 늘면서 사상 최악의 기록을 다시 써가고 있는데요.

한창 일할 나이인 청년들의 사정은 더 나쁩니다.

앞으로의 전망도 밝지 않아 걱정이라는데 염규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지난해 정부 공식 청년 실업률은 사상 최고치인 9.8%.

대학가에서 휴학은 이제 필수입니다.

[이동호/대학교 4학년]
"막막하죠. 휴학 없이 학교를 졸업하는 것은 거의 없다고 봐야 될 것 같아요. 6개월에서 1년 정도는 기본으로 하고…."

하지만, 이렇게 취업난에 휴학으로 내몰린 학생들은 실업 통계에 잡히지 않습니다.

휴학생과 고시생, 대학원생 등을 포함한 체감 청년 실업률은 22%까지 치솟습니다.

청년 5명 중 한 명은 갈 곳이 없는 겁니다.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취업자 증가수가 30만 명 아래로 떨어졌는데, 그나마 늘어난 일자리는 대부분 50-60대 몫입니다.

부모뻘인 베이비부머 세대들이 은퇴했다가도 다시 취업 전선에 뛰어들었기 때문입니다.

부족한 일자리의 양도 문제지만 더 큰 문제는 그나마 있는 일자리의 질도 나빠지고 있다는 겁니다.

상대적으로 안정적이던 제조업 취업자는 7년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고, 서비스업과 건설업 등이 그 빈자리를 채우고 있습니다.

[강중구/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일자리가 늘어난 업종들이 저소득이라든지 노동력을 요구하는 일자리들 위주로 늘어나고 있다는 점에서 질적으로 보완할 수 있는 대책들도 필요하다."

수출과 내수 모두 꽉 막힌 상황에서, 올해는 미국 금리 인상으로 금융 시장까지 얼어붙을 것으로 예상돼 최악의 청년 취업난은 지속될 전망입니다.

MBC뉴스 염규현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