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특검 수사 탄력, 박근혜 대통령 대면조사 '주력'

박성원 기사입력 2017-02-17 20:07 최종수정 2017-02-17 20:08
박근혜 대통령 대면조사 특검
◀ 앵커 ▶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되면서 특검 수사에도 다시 탄력이 붙었습니다.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놓고 박근혜 대통령과 모종의 거래가 있었다는 특검의 수사 구도가 더 힘을 받게 됐는데요.

이제 남은 건 박 대통령 대면조사, 이번 주말이다, 다음 주 초다, 전망 속에 수사는 정점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박성원 기자입니다.

◀ 리포트 ▶

특검은 두 달 가까운 수사 기간 동안 몇 차례 고비를 겪었습니다.

첫 번째 위기는 지난달 이재용 부회장의 첫 구속영장 기각이었습니다.

뇌물 혐의 입증에 실패한 것으로 받아들여지면서, 수사 동력이 떨어질 것이란 관측이 나왔습니다.

이 부회장의 영장을 재청구하는 것은 우리 경제에 악재가 될 수 있다는 재계의 우려도 적지 않은 부담이었습니다.

하지만, 이 부회장이 구속되면서 일단 이 같은 우려와 비판은 잦아들게 됐습니다.

이 부회장의 구속을 이끌어낸 건 대통령의 뇌물 혐의 입증에 한발 더 다가갔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특검팀은 이 부회장의 구속을 발판으로 대통령 대면조사에 총력을 다 한다는 방침입니다.

현재 대면조사를 위해 청와대 측과 계속 물밑접촉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르면 이번 주말 또는 다음 주 초 비공개 조사가 진행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규철/특검보]
"(대면조사) 날짜의 통지 여부나 이런 부분들도 현 단계에서는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특검팀은 여세를 몰아 청와대 압수수색까지 다시 추진하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청와대 압수수색에 대해 각하 결정을 내린 법원의 판단에 불복해 서울고법에 항고할지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MBC뉴스 박성원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