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롯데 신격호 3번째 부인' 미스롯데 출신 서미경 법정출석

이준희 기사입력 2017-03-20 20:12 최종수정 2017-03-20 20:59
하이틴 스타 서미경 롯데 신격호 미스 롯데 롯데홀딩스 롯데시네마
◀ 앵커 ▶

신격호 회장의 숨겨진 여인으로 궁금증을 자아냈던 미스 롯데 출신의 서미경 씨의 등장은 오늘 큰 화젯거리였습니다.

내내 출석을 거부해 오던 서 씨는 강제구인 경고에 결국 직접 법정으로 나왔습니다.

이어서 이준희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검은색 정장 차림에 검은 뿔테를 쓴 채 차에서 내린 서미경 씨.

쏟아지는 카메라 플래시에 당황한 듯 잠시 머뭇거리더니 취재진의 질문에 입을 다문 채 법정으로 들어갑니다.

[서미경]
(검찰조사에 왜 매번 불출석하셨나요?)
"…"

아역배우로 활동했던 서 씨가 롯데와 인연을 맺은 건 금호여중 시절인 1972년.

초대 미스 롯데로 뽑히며 단숨에 하이틴 스타로 떠올랐습니다.

[1976년 '인기가요 20']
"장고웅 씨, 우리 이 곡은 나중에 듣기로 해요. 맨 나중에 메들리로 탁 듣기로 하죠."

한창 인기를 누리던 1981년 돌연 종적을 감춘 서 씨는 2년 뒤 신격호 총괄회장과의 사이에서 딸 신유미 씨를 낳았고 이후 행적은 공개된 적이 없습니다.

검찰이 서 씨를 기소한 혐의는 크게 두 가지.

신격호 총괄회장으로부터 롯데홀딩스 지분을 넘겨받는 과정에서 증여세 등 3백억 원 상당을 탈루한 혐의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으로부터 롯데시네마 매점을 불법 임대받아 770억 원대 부당 이득을 챙긴 혐의입니다.

롯데 총수 일가에 대한 수사가 시작된 직후부터 서 씨는 일본에 체류하며 입국을 거부해왔지만, 수천억 대로 추정되는 국내 재산에 대한 국세청의 압류 조치에 이어 오늘 재판에도 출석하지 않으면 구속 영장을 발부하겠다는 재판부의 경고까지 나오자 결국 30여 년 만에 카메라 앞에 다시 섰습니다.

MBC뉴스 이준희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