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브라질 '썩은 고기' 유통에 발칵, 한국에도 수출했다

홍신영 기사입력 2017-03-20 20:34 최종수정 2017-03-20 21:02
브라질 썩은 고기 육가공품 육류가공업체 JBS BRF 닭고기 AI
◀ 앵커 ▶

세계 최대 육가공품 수출국인 브라질에서 썩은 고기를 유통시킨 회사들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그런데, 적발된 업체의 닭고기가 국내에도 수입된 것으로 드러나 우리 검역당국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홍신영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육류가공업체 직원들이 신문과 옷으로 얼굴을 가린 채 경찰에 끌려갑니다.

썩었거나 식중독균에 오염된 고기를 유통기한을 속여 팔아오다 적발된 겁니다.

단속에 걸린 업체는 30여 곳.

세계 최대 규모의 소고기 수출업체인 JBS와 닭고기 수출업체 BRF도 포함됐습니다.

[마우리시오/경찰 조사관]
"일부는 부패한 고기에서 나는 냄새를 숨기기 위해 발암 물질이 든 화학 물질을 사용했습니다."

상당량이 유럽연합과 중국 등으로 수출된 사실이 확인되자 사태 수습에 대통령까지 나섰습니다.

[미셰우 테메르/브라질 대통령]
"농림부에서 상한 고기의 제품명, 생산지, 제조업체를 내일부터 하나하나 공개할 것입니다"

브라질산 소고기는 국내에 수입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브라질산 닭고기는 한 해 9만 톤 가까이 들여와 지난해 국내 전체 닭고기 수입물량의 83%에 달하고 있고, 적발된 BRF에서 수입한 물량이 40%에 이릅니다.

식약처는 BRF가 국내에 수출한 닭고기의 유통판매를 중단시키고 검역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농식품부도 브라질산 닭고기에 대한 현물검사 비율을 현재 1%에서 15%로 확대했습니다.

신속한 대응엔 수긍하면서도 AI 발생 이후 최근 안정세를 보이던 닭고깃값이 다시 급등할 거란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MBC뉴스 홍신영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