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유엔, 北 규탄 성명 채택…美, 북핵 대처 '자신감'

현원섭 기사입력 2017-04-21 20:16 최종수정 2017-04-21 20:51
유엔안보리 북한 미사일 북핵 미국 트럼프 중국
◀ 앵커 ▶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언론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했습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 문제가 "당장의 위협"이지만 현재 잘 다뤄지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워싱턴 현원섭 특파원입니다.

◀ 리포트 ▶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도발을 규탄하는 언론성명을 채택한 건 올해 들어서만 5번째입니다.

지난 16일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비록 실패로 끝났지만, 안보리 결의안을 명백히 위반했다는 겁니다.

내용과 어조는 더욱 강해졌습니다.

더 이상의 핵실험을 하지 말라고 북한에 명시적으로 요구했고, 또다시 도발할 경우 중대한 추가 제재에 나서겠다는 경고도 담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을 '지금 당장의 위협'으로 규정하면서도, 북한 문제가 잘 다뤄지고 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북한 문제에 관한 한 좋은 대응태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군사력도 신속히 증강하고 있습니다."

석탄을 실은 북한 선박이 되돌려 보내졌고, 중국이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지금처럼 일하는 걸 본 적 없다는 전문가들의 평가도 언급하며 중국을 한껏 치켜세웠습니다.

특히 기자회견 두세 시간 전에 '매우 흔치 않은 움직임'이 있었다고 말해, 중국이 북한에 대해 추가 조치를 취했을 가능성도 시사했습니다.

CNN은 이틀 전 공대지와 순항미사일을 탑재한 중국 공군 폭격기들이 경계 태세에 들어갔다"며 "북한의 급변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취임 전 북한 김정은을 미친 사람으로 규정했던 트럼프는 김정은의 정신 안정상태를 묻는 질문엔 대답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에서 MBC뉴스 현원섭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