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집단 망명" 불사, 대선 앞두고 둘로 갈라진 탈북자들

백연상 기사입력 2017-05-03 20:37 최종수정 2017-05-03 20:45
탈북자 대선 망명 북한
◀ 앵커 ▶

탈북자 단체들이 특정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면 집단 망명하겠다며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탈북자들이 정치적으로 갈라진 모습도 있는데 회유 주장까지 나왔습니다.

백연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국내 탈북자를 대표하는 단체장 20여 명이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했습니다.

[김태희/탈북자집단망명추진위원회 대표]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고 북한과 야합하는 정권이 들어선다면 생명권과 생존권을 위협받기에 자유 민주주의 국가로의 집단 망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해당 후보가 공약에서 밝힌 대로 국정원의 기능을 대폭 약화시키면, 탈북자들은 암살이나 납치에 무방비로 노출돼 생명에 위협을 받게 된다는 겁니다.

실제로 지난 2008년 2월.

서해 연평도 부근에서 청소년 2명을 포함해 가족 20여 명이 보트를 타고 탈북한 적이 있었는데 몇 시간 만에 다시 북한으로 보내진 사건을 상기시켰습니다.

[이주성/NK디자인협회 대표]
"피와 목숨으로 사수하고 찾은 NLL을 몇 마디에 김정일 정권한테 넘기자고 했는가, 북한정권에 탈북민들의 명단을 다 돌려보내라면 그냥 다 넘겨 보낼 거 아니에요?"

이런 가운데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과 강명도 경기대 교수 등 탈북자 400여 명이 내일 특정 후보 지지를 표명할 예정이어서 탈북자들 사이에서 논란입니다.

한 탈북자 출신 영화감독은 자신의 SNS에 탈북자들에 대한 회유가 있었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정성산/영화감독]
"(특정 후보를) 지지하면 개성공단 사장으로 보낸다고, 빙산의 일각인 탈북자들을 꼬드겨서 마치 이것이 탈북자들도 (특정 후보를) 지지한다는 오도함으로써 우리 탈북자들도 굉장히 불안해합니다."

탈북자 단체들은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일부 탈북자들의 의견은 국내 3만여 명의 탈북자를 대변하는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MBC뉴스 백연상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