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文, 5당 원내대표 회동 "내년 6월 국민투표…개헌 추진"

김민찬 기사입력 2017-05-19 20:13 최종수정 2017-05-19 21:49
문재인 대통령 개헌 여야 원내대표 청와대 사드 국회
◀ 앵커 ▶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열흘 만에 여야 5당 원내대표들과 청와대에서 만났습니다.

문 대통령은 내년까지 개헌을 꼭 이루겠다면서 세종시로의 수도 이전 방안 등을 제안했습니다.

오늘 오간 다양한 논의들, 김민찬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 리포트 ▶

문 대통령은 여야 지도부와의 첫 회동에서 최대 이슈인 개헌에 대한 분명한 의지를 밝혔습니다.

대선 때 공약한 대로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국민투표를 거쳐 개헌이 이뤄지도록 하겠다는 것입니다.

선거제도 개편도 함께 논의하자고 했습니다.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정치권의 개헌 논의 과정에 국민의 의견을 충실히 수렴하여 반영하고, 선거제도 개편도 함께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 제시했다."

선거구제 개편을 전제로 4년 중임제 등 권력 구조를 바꿀 수 있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김동철/국민의당 원내대표]
"(문 대통령은) '선거구제 개편까지도 되게 된다면 꼭 현행의 대통령제 유지를 할 필요는 없지 않은가, 다른 권력구조도 선택이 가능한 게 아닌가' (라고 말했습니다.)"

사드의 국회 비준 동의에 대해서 자유한국당은 대상이 아니라면서 문 대통령의 입장을 물었습니다.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드 비준을 꼭 해야 된다면 대통령께서 먼저 입장을 분명히 정해주셨으면 좋겠다. 비준 동의라고 하는 것은 찬성이냐 반대냐의 의미가 있기 때문에…."

문 대통령은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며 실리적으로 해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특사 활동의 결과 등을 지켜보고 또 한미·한중 정상회담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접근하겠다는 의견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외교·안보 문제에 대해서는 야당과 함께 정보를 공유하겠다며 4강 특사도 국회로 찾아가 활동 결과를 설명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MBC뉴스 김민찬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