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오늘의 주요뉴스

지영은 기사입력 2017-06-15 20:03 최종수정 2017-06-15 20:03
주요뉴스
◀ 앵커 ▶

문재인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장관 후보를 반대하는 야당의 압박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임명 강행 방침을 분명히 한 건데 야 3당은 독선과 불통, 선전포고라며 반발했습니다.

◀ 앵커 ▶

수십 명의 사상자가 나온 런던의 24층 아파트에는 화재경보기조차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30층 이상 건물 수천 채가 있는 우리나라의 상황은 어떤지 취재했습니다.

◀ 앵커 ▶

미국이 기준금리를 인상했습니다.

12년 만에 우리나라와 같은 수준이 됐고 또 올리면 미국이 오히려 높아집니다.

국내 금리도 뒤따라 오를 가능성이 커져 가계 대출 이자 부담, 늘게 생겼습니다.

◀ 앵커 ▶

내년 최저임금을 정하기 위한 첫 회의가 열렸습니다.

노동계는 시간당 1만 원을 요구하고 있지만 재계는 입장이 달라 격론이 예상됩니다.

◀ 앵커 ▶

사냥이나 투견용인 큰 개 두 마리가 서울의 도로에서 행인들을 공격해 3명이 다쳤습니다.

반려견이 많아지면서 개가 사람을 무는 사고도 매년 1천 건 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 앵커 ▶

베트남 국적의 여성 승무원 2명이 겹겹으로 껴입은 속옷에 금괴 19kg, 시가 9억 원어치를 숨겨 들여오다 적발됐습니다.

이미 여러 차례 밀반입에 성공하자 한개당 수백 달러씩 운반비를 받고 범행을 계속하다가 덜미를 잡혔습니다.

◀ 앵커 ▶

[이 모 씨/위메프 이용자]
"정말 황당하죠. 보이스피싱으로 악용되지 않을까…."

소셜커머스 업체 '위메프'가 회원 수만 명의 개인정보를 홈페이지에 무방비로 노출시켰습니다.

전산상의 오류로 바로잡았다고 해명했지만 제대로 조치도 안했습니다.

◀ 앵커 ▶

미국 워싱턴DC 인근 야구장에서 60대 남성이 총을 난사해 자선경기를 앞두고 연습을 하던 공화당 원내총무가 중태에 빠졌습니다.

경찰 총에 맞아 숨진 범인의 SNS에선 트럼프 대통령과 일당을 파괴해야 한다는 글이 발견됐습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