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런던 화재, 최소 17명 사망…'후진국형 참사' 분노

박상규 기사입력 2017-06-15 20:11 최종수정 2017-06-15 20:14
런던 화재 소방설비 영국
◀ 앵커 ▶

런던 아파트 화재 현장의 수색이 시작되면서 사망자 수가 계속 늘고 있습니다.

수백 명이나 살던 건물인 데도 화재경보기 하나가 없었다고 하는데요.

이 후진국형 참사에 영국 사회가 분노하고 있습니다.

박상규 특파원입니다.

◀ 리포트 ▶

불기둥에 휩싸였던 런던 그렌펠타워 아파트 상층부는 검게 그을린 뼈대만 남았습니다.

내부 수색이 본격화되면서 공식 확인된 사망자는 17명으로 늘었습니다.

연락이 두절된 입주민과 중상자가 20명을 넘는 만큼 사망자는 더 늘어날 수도 있습니다.

[스티브 앱터/런던소방대 부대장]
"건물 내부 접근통로와 시야 확보를 위해서 드론을 활용하고 있습니다."

현지 언론들이 화재 원인에 대해 가스폭발과 노후배선 등 다양한 가능성을 제기하는 가운데 4층의 냉장고 폭발 때문이라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압둘 라마즈/아파트 주민]
"대피하는 도중 4층 집주인이 자기 집의 냉장고 때문이라고 말했어요."

테리사 메이 총리는 화재 원인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함께 재발 방지 대책을 약속했습니다.

[테리사 메이/영국 총리]
"배워야 할 어떤 교훈도 받아들일 것이고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할 것입니다."

하지만 해당 아파트에 화재경보기와 스플링클러 등 기본적인 소방설비조차 없었던 사실이 드러나면서 정부의 책임을 묻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짐 피츠패트릭/영국 노동당 의원]
"우리에겐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할 수 있는 기술이 있습니다. 하지만 자금과 정치적 의지가 필요합니다."

불이 난 아파트의 붕괴 우려로 인근 주민들이 대피하기도 했지만 구조 전문가들이 확인한 결과 붕괴 위험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런던에서 MBC뉴스 박상규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