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부역자 발표', 21세기 인민재판"…"언론장악 시도"

장성호 기사입력 2017-06-15 20:19 최종수정 2017-06-15 20:21
노정방송 언론노조 언론자유
◀ 앵커 ▶

언론노조의 이 같은 부역자 발표 배경에 대한 야당의 의구심은 커지고 있습니다.

노조와 정권이 손잡고 이른바 '노·정 방송'을 만들려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옵니다.

장성호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자유한국당은 언론노조의 명단 발표를 언론판 '블랙리스트'이자 노조를 통한 언론장악 시도라고 규정했습니다.

[정준길/자유한국당 대변인]
"노조 친화적인 문 정부가 들어서자 이를 믿고 노조가 완장 차고 나서서 21세기 인민재판을 하겠다는 것입니다."

노조와 정권의 결탁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어제)]
"공공연히 (공영방송) 사장 퇴진 압력을 넣으면서 소위 노조와 정권이 연합하는 '노·정 방송'을 만들려 하고 있습니다."

노조에 의해 장악된 언론이 권력과 결탁하면 공정성과 객관성, 언론 자유가 보장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국정기획자문위 대변인이 "노조가 방송사 사장 사퇴를 당연히 요구할 수 있다"고 언급하고, 여당 당직자가 직접적으로 공영방송 경영진 사퇴를 압박하기도 했습니다.

[홍익표/더불어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지난 8일)]
"본인들이 왜 그 자리에 있는지 한번 곰곰이 생각하시고 자신들의 거취를 결정해 줄 것을…."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김용수 전 방통위원의 미래부 차관 임명과 고삼석 방통위원 재임명을 통해 정부가 방송을 장악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MBC뉴스 장성호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