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내가 종업원 할까"…영세업자, 고용 정책 '부담'

조현용 기사입력 2017-06-15 20:23 최종수정 2017-06-15 20:28
영세 자영업자 중소기업 일자리 최저임금
◀ 앵커 ▶

최저임금 인상을 포함한 새 정부의 고용정책의 가장 큰 부담을 느끼는 건 영세자영업자들과 중소기업입니다.

정책의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현실적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데요.

이들의 목소리를 조현용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 리포트 ▶

꽃집을 운영하는 김진천 씨는 최저임금 인상이 부담스럽습니다.

지난해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정말 매상이 떨어질 줄은 예상 못 했던 김 씨는 절반 이하로 매출이 줄자 이제 한 명 남은 종업원까지 내보내고 23년간 꾸려온 가게를 접을 걱정도 하고 있습니다.

[김진천/꽃집 운영자]
"도저히 혼자 (장사)하라는 것밖에는 안 되는 거죠. (제가) 종업원을 하고 싶다고 해도 써 줄 사람이 있어야 가는 거죠."

이 같이 최저임금 인상에 직접 타격을 받는 이들은 주로 영세 자영업자들입니다.

좋은 일자리 만들기라는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대기업과 달리 사정이 빠듯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에 대해 고민하는 중소기업도 있습니다.

[중소기업 대표]
"육아휴직이나 예기치 못했던 결원이 생길 경우가 있거든요. 이런 상황에서는 어쩔 수 없이 비정규직을 쓸 수밖에 없는데 작은 기업은 굉장히 어려운 면에 (직면할 수 있다.)"

가장 시급하게 다가온 새 정부의 일자리 정책은 급격한 근로시간 단축입니다.

지금도 사람이 부족해 외국인 근로자가 없으면 운영이 안 되는 영세 제조업체는 사람을 더 구하기도 어렵기 때문입니다.

[추문갑/중소기업중앙회 홍보실장]
"큰 부분에 대해서는 공감을 합니다. 하지만 지금 여력이 부족한 영세 제조업체나 영세 자영업자의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고요. 세금감면이나 사회보험료 같은 보완대책이 (있어야 합니다.)"

정부는 8월부터 카드수수료 인하대상 확대 등 영세자영업자를 위한 대책을 내놓을 예정입니다.

MBC뉴스 조현용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