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파도에 휩쓸린 10대‥'생존수영'으로 버텨 구조

김민혁 기사입력 2017-08-04 20:26 최종수정 2017-08-04 21:11
10대 생존수영 구조
◀ 앵커 ▶

물에 뜬 나뭇잎 모양을 닮았다고 해서 이름 붙여진 생존수영, 잎새뜨기입니다.

귀밑까지 물이 차올라도 당황하지 말고, 시선은 하늘을, 양팔과 다리에 힘을 뺀 채 몸을 쭉 뻗으면 몸이 수평으로 떠오르게 되는데요.

체력 소모가 적어서 오래 버틸 수 있는데, 평소 한두 시간 정도만 배워놓으면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다고 합니다.

해수욕장에서 높은 파도에 휩쓸려 바닷물 위를 떠다니던 10대 남학생도 이 수영을 해서 다행히 목숨을 건졌습니다.

김민혁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물놀이를 즐기던 중학생 한 명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간 건 어제 오후 6시 반쯤.

해경 구조대원이 파도를 뚫고 나가려 하지만 2미터가 넘는 파도에 밀려 뭍으로 쓸려나옵니다.

[해양 경찰]
"접근 시도 중이나 파도가 높아 쉽게 접근할 수 없는 상태임."

순식간에 해안에서 8백 미터 밖까지 떠내려 길 만큼 상황은 긴박했습니다.

학생 구조를 위해 중국어선 단속용 고속단정까지 출동했습니다.

현장에 도착하자 세 명의 구조대원이 물로 뛰어들어 신속하게 아이를 구해냅니다.

"(감사합니다.) 괜찮아요? 물 많이 먹었지?"

30분 동안 거센 물살을 맞았지만, 큰 상처 하나 없던 건 '생존수영법' 덕이었습니다.

힘을 빼고 팔다리를 벌린 채 물에 뜨는 이른바 '잎새뜨기' 자세로 구조를 침착하게 기다린 겁니다.

[김대원]
"파도가 계속 왔었을 때는 숨 못 쉬어서 죽을 것 같았고...그 상태로 허우적거리면 또 가라앉고 그러니까 일단 가만히 있는 게 나을 것 같다고...구조 기다리는 게 (좋다고 생각했다)."

지난 3년 동안 물놀이로 숨진 학생은 모두 60여 명.

교육당국은 세월호 참사 이후 초등학교 3학년만 의무화했던 생존수영 교육을 다른 학년으로 점차 확대한다는 방침입니다.

MBC뉴스 김민혁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