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해수욕장 금연법 유명무실…지자체 늑장 대응

김인성 기사입력 2017-08-12 20:21 최종수정 2017-08-12 20:23
해수욕장 금연법
◀ 앵커 ▶

해수욕장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는 법적 장치, 이미 마련돼 있습니다.

하지만 조례 제정 등 후속조치가 늦어지면서 피서객들의 불만은 여전합니다.

김인성 기자입니다.

◀ 리포트 ▶

해수욕장 곳곳에서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

담배꽁초는 백사장에 슬쩍 쑤셔넣습니다.

밤이 되면, 아무 곳에서나 담배 피우는 사람들이 더 많아집니다.

쓰레기통 바로 옆에서 피우고도 백사장 모래 속에 밀어넣기도 합니다.

[미화원]
"해변을 다 못 쓰게 되지. 그래서 좀 안 피웠으면 좋겠죠. 뒤따라가면서도 안 좋아요. 담배 연기 때문에."

금연 안내판이나 흡연시설은 아무 소용 없습니다.

경포해수욕장 중앙 통로 옆에는 이렇게 흡연 장소가 마련돼 있지만 이용자는 거의 없는 실정입니다.

해수욕장 아무 데서나 흡연을 해도 규제는 불가능합니다.

해수욕장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하도록 지난해 관련 법이 개정됐습니다.

하지만, 일부 지자체들은 조례를 만들지 않다 피서가 절정을 지나고 있는 이제야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현주/강릉시보건소 건강증진과장]
"좀 늦은 감이 있지만 9월 개원 중에 조례를 개정할 겁니다. 그러면 해수욕장이 금연구역으로 지정되겠고요."

지난해까지 강원도 동해안에서 흡연과 담배꽁초 무단 투기 단속은 단 한 건도 없는 상황.

지자체들의 늑장 대응 때문에 깨끗한 동해안 해수욕장이 올여름에도 어김없이 오염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인성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