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교육당국, '성매매' 숨긴 학교에 대규모 중징계 예고

윤성철 기사입력 2017-10-13 20:20 최종수정 2017-10-13 20:25
성매매 에이즈 성범죄 경기도교육청 명예훼손
◀ 앵커 ▶

10대 여학생 성매매 사건과 관련해 대대적인 감사에 착수한 교육당국이 학교 관계자들에 대한 강력한 징계를 예고했습니다.

신고와 보고 누락 사실이 줄줄이 확인되면서 학교 현장에서의 미숙한 대응이 문제를 키웠다고 보고 있습니다.

윤성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성매매에 나섰다 에이즈에 걸린 A 양이 다녔던 경기도 용인의 한 고등학교.

교육당국은 어제 이 학교 교사 여러 명을 불러 성범죄 발생 사실을 왜 신고하지 않았는지 집중 추궁했습니다.

교사들은 "학생 사생활 보호 차원에서 알리지 않았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교육당국은 여학생들을 동원해 조직적 성매매를 알선한 최 모 군의 학교도 신고를 누락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이번 성범죄에 소속 학생들이 연루된 학교만 최소 대여섯 곳.

교육당국은 교사들의 안이한 초기 대응이 문제를 키웠다고 보고, 관련자들에 대한 중징계를 예고했습니다.

[경기도교육청 관계자]
"부장 교사나 관리자, 담임 선생님도 조사를 할 수 있고, 최소한 학교에서는 세 명 정도는 조사를 해야 하지 않나. 고의가 있는 경우는 해임·파면 규정도 있습니다."

교육당국은 성매매에 나섰다 에이즈에 걸린 A 양에 대해 같은 지역 여고생들이 공개된 SNS로 험담을 늘어놓는 등 2차 피해로 이어진 정황도 파악했습니다.

[A양 친구]
"에이즈 걸렸다고 산부인과도 같이 가줬다고 (그랬어요.) 황당하잖아요. 얘가 이러고 말하고 다녔다는 게…."

A 양 가족의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SNS에서 욕설을 퍼붓고, 관련 사실을 퍼뜨린 여고생 7명을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윤성철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