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이병기 전 국정원장 긴급체포…정치권 수사 확대?

박철현 기사입력 2017-11-14 20:12 최종수정 2017-11-14 20:19
이병기 특수활동비 국가정보원 청와대 긴급체포 남재준 이병호 구속영장
◀ 앵커 ▶

박근혜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전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이병기 전 국정원장을 긴급체포했습니다.

검찰은 앞서 조사한 남재준·이병호 전 원장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박철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검찰은 오늘(14일) 새벽 피의자 소환조사를 받던 이병기 전 국정원장을 체포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조사 과정 등 제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 전 원장을 긴급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전 원장은 조사에서 남재준·이병호 전 원장과 달리 혐의를 상당 부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 전 원장 등은 앞선 조사에서 전달 경위에 대해 "'박 전 대통령 지시'로 여겨진 청와대 요구에 따랐고, 이는 관행"이라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들은 국정원 특활비 40억여 원을 뇌물로 전달해 국고에 손실을 끼친 혐의를 받습니다.

특히 이병기 전 원장은 청와대 비서실장으로 근무할 당시 국정원 특활비를 전달받은 의혹도 함께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전 원장 당시 전달 액수가 5천만 원대에서 2배로 늘어난 사실에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긴급체포 시한인 48시간 내에 이 전 원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남재준·이병호 전 원장에 대해서는 오늘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일각에서는 국정원 특활비가 청와대뿐 아니라 초·재선 국회의원 등 정치권에도 전달됐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여·야 국회의원 5명이 2015년부터 작년까지 회당 수백만 원씩 10여 차례에 걸쳐 국정원 특활비를 떡값 명목으로 받았다는 것입니다.

검찰도 관련 의혹을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C뉴스 박철현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