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IOC "러시아 출전 금지"…평창 흥행 '빨간불'

민준현 기사입력 2017-12-06 20:13 최종수정 2017-12-06 20:15
국제올림픽위원회 러시아 평창올림픽 출전금지 개인출전
◀ 앵커 ▶

국제올림픽위원회 IOC가 국가 주도로 도핑 조작 파문을 일으킨 러시아에 평창 올림픽 출전을 금지했습니다.

60여 일 앞으로 다가온 올림픽흥행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민준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1년 5개월간 러시아의 조직적인 도핑 조작 사건을 조사해 온 IOC의 결정은 단호했습니다.

러시아올림픽위원회 자격을 정지하고 선수단의 평창올림픽 출전을 불허하는 중징계를 내렸습니다.

국가를 대상으로 올림픽 출전 금지 처분이 내려지기는 1960년대 인종차별정책으로 비난받은 남아프리카공화국 이후 처음입니다.

[토마스 바흐/IOC위원장]
"러시아의 전례 없는 조직적인 도핑 조작은 올림픽 정신에 대한 공격이기에 이 같은 (징계를 내렸습니다.)"

다만, 약물 검사를 통과한 러시아 선수들의 개인 자격 올림픽 참가는 허용됩니다.

이 경우 선수들은 오륜기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시상대에선 러시아 국가 대신 올림픽 찬가가 연주됩니다.

러시아는 즉각 '모욕적인 조치'라며 반발했지만 IOC의 개인자격 출전 허용에 대해선 검토하겠다는 반응입니다.

[알렉산드르 쥬코프/러시아올림픽위원장]
"논란의 여지가 있는 결정입니다. 다만, 개인자격 출전 허용 결정은 긍정적인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평창조직위는 IOC의 결정은 존중한다면서도 동계스포츠 강국인 러시아의 개인 자격 출전 허용을 위해, 러시아 측과 접촉하는 등 총력을 다한다는 계획입니다.

[이희범/평창조직위원장]
"결정은 러시아가 하겠지만 마침 제가 스위스 로잔에 와 있기 때문에 저희가 어떤 형태로든 (러시아가) 참여할 수 있도록 관련기관과 협의하겠습니다."

러시아는 오는 12일 IOC 제재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인데, 개인 자격 출전을 불허하고 대회 전면 보이콧을 선언할 경우 평창 흥행에도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MBC뉴스 민준현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