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수도관 감싸고 고드름 미리 제거…한파 피해 예방법

장현주 기사입력 2017-12-06 20:25 최종수정 2017-12-06 21:04
한파 수도관 계량기 동파 고드름
◀ 앵커 ▶

요즘처럼 갑작스럽게 기온이 떨어지면 수도관이 얼어 터지거나 승강기가 고장 나는 등의 사고가 자주 발생해서 아주 낭패인데요.

겨울철에 자주 발생하는 생활 속의 사고 예방법들, 장현주 기자와 알아보겠습니다.

◀ 리포트 ▶

아파트 계단을 타고 폭포처럼 물이 쏟아져 내립니다.

영하의 추위가 이어지면서 옥상 물탱크에 연결된 수도관이 터진 겁니다.

집 안까지 물이 들어차고, 승강기 운행도 중단됐습니다.

"물이 역류해서 밑에서 올라와요…"

겨울철 수도관 동파 등 한파 관련 신고는 서울에서만 최근 3년 새 3배 넘게 부쩍 늘어났습니다.

수도관이나 계량기의 동파를 막기 위해서는 우선 찬 공기가 직접 닿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이세기/서울 종로소방서 소방교]
"스티로폼이나 에어캡으로 충분히 잘 싸서 겨울철 한기를 차단해서…"

동파 방지를 위해 열선을 사용할 경우에는 겹쳐서 감지 말고, 열선 위에 스티로폼 같은 보온재도 덧대지 말아야 과열로 인한 화재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겨울철이면 건물 외벽에서 뾰족하게 자라나는 고드름도 복병입니다.

추위 때 길게 자랐다가 날씨가 풀리면 녹으면서 떨어져 그 밑을 지나는 사람에게 큰 부상을 입힐 수 있습니다.

[서동준/서울 종로소방서 119구조대]
"(고드름이) 처음에는 작은 크기지만 점점 수분이 모이게 되면 크게 커질 수 있습니다. 가까이 접근하지 마시고, 저희한테 신고를 하시고…"

공동주택의 경우 한파로 인한 기온 차 때문에 생긴 습기가 승강기 고장을 일으키는 경우도 자주 발생하기 때문에 정기적인 안전 점검이 필요하다고 소방당국은 권고했습니다.

MBC뉴스 장현주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