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여야, 국회 본회의 개최…민생법안 처리 갈등은 여전

서혜연 기사입력 2017-12-29 20:20 최종수정 2017-12-29 21:12
국회본회의 여야3당 국회의장 우원식
◀ 앵커 ▶

2017년의 마지막을 이틀 앞두고 결국 여야가 국회 본회의를 열었습니다.

해 넘기면 여러 피해를 초래하는 민생 법안들 처리 못 하는가 걱정이었는데요.

어떻게 돼가고 있는지 국회를 연결해보겠습니다.

서혜연 기자.

◀ 기자 ▶

네, 국회입니다.

◀ 앵커 ▶

지금 어떤 상황입니까?

◀ 기자 ▶

진통 끝에 겨우 합의된 본회의가 조금 전 끝났습니다.

본회의는 오늘(29일) 아침 7시 반부터 국회의장 주재로 시작된 두 차례의 여야 3당 원내대표 합의로 성사됐는데요.

먼저 공석이 우려됐던 감사원장과 대법관 후보자의 임명 동의안은 통과됐습니다.

시급한 민생법안들도 통과됐습니다.

의류 같은 일부 생활용품은 안전인증 의무 대상에서 제외할 수 있게 해서 영세 소상공인들의 이른바 '예비전과자화'를 막는 전기안전법 개정안과 시간강사들의 대량해고를 막을 수 있도록 하는 시간강사 법을 일 년 더 유예하도록 하는 법안이 대표적입니다.

쟁점이었던 개헌안 논의에 대해선 개헌특위와 정개특위를 통합해 내년 6월까지 운영하기로 했지만, 여기엔 전제조건을 달았습니다.

[우원식/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2월 중 개헌안 마련을 위해 교섭단체 간 노력한다는 입장은 1월 중 추가 협의한다."

또 국회 운영위원장은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맡게 됐는데 한국당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 방문과 관련해 집중 추궁하겠다는 방침이어서 향후 대여 공세가 예상됩니다.

한편,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은 오늘 본회의에 보고만 되면서 신병 처리는 검찰로 넘어가게 됐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MBC뉴스 서혜연입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