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추신수, 보육원 찾아 봉사활동 "야구보다 힘드네요"

기사입력 2017-12-29 20:47 최종수정 2017-12-29 21:34
추신수 봉사활동 메이저리그 MLB
◀ 앵커 ▶

메이저리거 추신수 선수, 매년 겨울 한국에 들어와 봉사활동을 이어가고 있죠.

오늘은 야구 할 때보다 더 힘들었다고 합니다.

◀ 영상 ▶

안양에 있는 한 보육원인데요.

마스크를 쓰고 진지하게 작업 중인 이 사람이 바로 추신수 선수입니다.

약간은 어설프지만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가며 아이들이 생활할 방을 새롭게 꾸미는 중입니다.

[추신수]
("그렇게 어렵진 않죠?")
"예, 할 만합니다."

조금씩 일이 손에 익으면서 나름대로 속도가 붙는데요.

구석구석, 모서리 작업까지.

깔끔한데요?

[추신수]
("갈수록 솔질이 부드러워지는데?")
"모든 게 다 요령 아니겠습니까?"

매년 다양한 활동을 하는 추신수 선수, 올해는 몸을 좀 써가면서 봉사를 하고 싶었다는데요.

[추신수]
"처음에 제안을 들었을 때 기분 좋았습니다. 어린아이들을 위해서 한다고 하니까 보람도 더 있는 것 같고."

2017년을 의미 있게 마무리한 추신수 선수, 내년 초 새 시즌을 준비하기 위해 출국합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